미국 교육컨설팅기업 인턴쉽 후기

  • This topic is empty.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 글쓴이
  • #8242

    ICN Korea
    키 마스터

    안녕하세요

    뉴저지에서 열심히 생활하고있는 인턴입니다.

    새로이 오시는 분들을 위해 이렇게 글 남겨요 ㅋㅋㅋ

    우선 진행과정부터 ㅋㅋ

     


    1. 진행 과정

     

     

    일을 하며 인턴을 준비하기엔 조금 힘들었지만 여러가지로 많이 도와주신 덕분에 무사히 마칠수 있었습니다. 동영상을 만들고 서류를 준비하고 첫 회사와 인터뷰를 보는데~ 조금 떨렷어요. 고용주 인터뷰를 하는데 전화인터뷰하다 갑자기~ 회사 사장님이 스카이프로 오라고하셔서~~빠르게 옷도 갈아입고 ~화장도하고 (사실 전화인터뷰라 엉망으로 하고있었거든요 ) ㅋㅋ 무튼 10분만에 위에는 정장 아래는 츄리닝을 입고 다시 인터뷰를 했답니다.

    이것저것 물어보시고 회사 전반적인 사업 설명해주시고, 어떤 분야에서 일하고싶어하는지 물어봐주시고 의견 들어주셔서 완전 감사했어요. 그렇게 1시간이 넘는 인터뷰가 끝난고~~솔직히 쫌확신했었답니다. ㅋㅋ 사장님께서 긍정적으로 말씀을 해주셔서 ㅋ어쨌던 첫 인터뷰후 서류 진행이 되었고~ 8 29일 첫출근으로 잡고 준비하였습니다.

    아직 DS와 비자를 받지못한상태에서 비행기를 26일로 예약을 하고 불안한 상태로 DS를 기다렸습니다. 출국 일주일전에 DS 도착하고~~ 출국 4일전에 인터뷰보고~ 하루전에 비자 집으로 도착해서~~~딱딱 맞춰 출국할수있었답니다~~!! ㅋㅋㅋ

    참고로~미국오시는분들 짐챙길때 몇가지 팁~!!


     전 여름옷만 많이 가져왓는데~~솔직히 여름옷들….여기 정말 싸요..ㅋㅋㅋ 가져오시려면 가을, 겨울 옷 위주로 가지고오시고~ 정말 한국보다 훨씬 옷이 싸니~ 막 사가지고 오지 마시길….ㅋㅋ 같은 브랜드 같은 옷이라도 여기가 많이 ~아주 많이~ 싸요 ㅋㅋ 무튼~옷은 많이 챙기지 않으셔도 될듯

     공부하고자하시는분들….가장 비싼게 책인듯 합니다. 저도 갑자기 알츠공부하다 토플로 바꾸게 되어 책을 구입해야하는 상황이었는데요~ 여기서 사는것보다 한국서점에서 배송시키는데 더 싸서 사긴했지만….책 원값은 7만원인데~~ 배송료까지 13만원~ 거의 두배라고 생각하시면되요ㅋ 책은 꼭 가지고 오세요 ㅋ

     전 와서 후회한게~ 수건안가지고온것..ㅋㅋㅋ 수건 비싸기도 하고 (싼것이 하나에 3000원정도) , 금액을 떠나~질이 정말 안좋아요 ㅋㅋ 그래도 상관없으신분들은 뭐ㅋㅋㅋ

     여자분들 스타킹 꼭 챙겨오세요~ 한국것이 정말 질이 좋아요 ㅋ


    여러가지 더 있지만 ㅋㅋ 생각이 나질 않네여 ㅠㅠ

     


    2. 한국을 떠나 뉴욕까지~!!

     


    설레는 맘으로 인천공항에서 출발하여~ 샌프란시스코에서 경유하고 뉴욕으로 가는 여정에 발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전혀~~~정말 예상치 못했던일이 발생.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했는데허리케인으로 동부로 가는 모든 비행기가 3일동안 캔슬이라는겁니다. 정말 황당했죠. 어떻게해야할지 당황스러웠지만 우선 고객 센터에 줄을 섰습니다. 너무 많은 비행기가 캔슬된 상태라~~3시간동안 기다린듯해요. 전 우선 한국사람을 찾기위해(아무래도 둘이면 들 걱정이되어서 ㅋㅋ) 주위를 둘러보며 줄을 서있는 사람을 한사람씩보는데~~정말 동양인이 단 한명도 없더군요~~정말 어찌나 어이가 없던지…. ㅋㅋ 무튼 픽업신청했던거랑 집 예약했던거랑~다 취소해야하는 상황인데~ 핸드폰을 정지시키고 나갔거든요~~ 그래서 줄서있는 가운데 공중전화를 쓰러갈수도 없고정말 지금 생각하면ㅋㅋ 다행이도 아이팟이 있어서 카톡으로 친구한테 부탁해서 예약했던 모든것 취소하고 리북을 하기위해 줄을 서고 차례가 되어선~ 더 좌절햇어요. 그날이 토요일이었는데 다음주 목욜에나 뉴욕을 갈수있다는거예요~!! 월욜이 첫출근인데..ㅠㅠ 그리고~그때가 밤이어서 어떻게 해야할지 물어보니….공항과 연결되어있는 호텔 서비스 센터를 알려주신다고 ..원래 금액보다 조금 저렴하게 이용할수 있을꺼라고~ 하셔서..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아뿔사~ 너무 많은 비행기가 캔슬이 되어 호텔방도 유스호스텔도 없었습니다. 결국~~ 아침 7시까지 공항에..ㅠㅠ 또 수화물 집과 모든 집들도 찾아가야한다고해서~~더 당황 ㅋㅋ 무튼 이딴 정말 심란하고 어찌할바를 몰라되던 영어도 안되는것같고~ 햇는데시간이 지나니포기하고 정신차리게 되드라고요. 우선 짐을 맡길수있는 곳을 찾아 맡기고 많은 사람들이 공항에 있는 상태라~ 그냥 아무나 잡고 영어연습이나 하자~생각하며 놀았답니다. 아침이 되어 리북하고 호텔갔다 다음날 다운타운 쪽으로 옮겨 샌프란시코 여행을 신나게 했답니다. 힘들었지만 덕분에 여행할수있는 기회가 되어 좋았어요. 무튼 미국도착 5일만에 뉴욕 도착했답니다.

     


    3. 인턴쉽 후기

     

    도착하고 바로 다음날 출근을 했답니다. 너무 걱정하고 갔는데 다들 너무 잘해주셔서..ㅋㅋ 회사는 교육 관련 회사고 직원이 많지는 않지만 참 많은 일을ㅋㅋㅋ

    우선 저 말고 다른 분들은 다들 미국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분들이라한국말 어려운말은 몰라도 하실줄을 아시거든요그래서 환경은 영어 환경은 아닙니다. 한국말하시다가 막히시면 영어로 말하시고~ 한국말과 영어 석어서 쓰십니다. 하지만 저를 위해 앞으로 회사에서 영어로만 대화하자고 먼저 말씀해주셔서…. 너무 감사했지만. 일을 익힐때까지만 한국어를 쓰고자 하고있습니다. 10월 정도부터는 영어로만 대화하자고 말씀드릴려고요당연히 그렇게 하자고 해주시니 완전 감사해요..ㅋㅋㅋ 더 열심히 공부해 피해가지않게 업무를 볼수있는 날이 있기를…. ㅋㅋ 무튼 첫날….오는 전화를 받으라고 하셔서~~완전 긴장했지만 지금 처음이라 워낙 업무를 몰라~~어짜피 전화를 받아도 다 넘겨야하는 상황이라 우선 제가 안받고 있어요. 무튼 열심히 회사 생활하고있습니다. 벌써도 회식도ㅋㅋ 회집가서 완전 많이 먹었어요. 여러가지고 만족하고있습니다. 집과 회사가 차로 가면 10-15분이지만 버스타면 1시간 정도 걸리거든요~근데~ 같이 일하시는분중에 저와 같은 곳에 사시는 분이 매일 카풀해주셔서 교통비도 절약하고있답니다. 일하면서 열심히 석사 준비하고자~ 대학도 알아보고 늦게 까지 공부하느냐 쫌 피곤하긴하지만열심히 해볼려고요 ㅋㅋㅋ

    지금 준비하시는분들,..

    걱정진짜많고 여러가지로 신경써야할것 많지만

    우선 오면 다 됩니다. 저처럼 샌프란시스코에 갇혀도 ㅋㅋ 어떻게든 즐기고 어울리게 되드라고요~~그때는 힘들었지만 항상 지나고 생각하면 웃으며 말할수 있는 일들이라는거..ㅋㅋㅋ

    너무 걱정많이 하지마시고~영어공부많이 하시고~ 이것저것 미리 다 알아보시고 오세요

    정보가 많으면 많을수록 시간도 많이 절약할수있고 더 즐길수있는 길인듯합니다.


    ~~~정보 하나더 ㅋ . 핸드폰에 관한 정보입니다.

    전 원래 아이폰 5 나오면 사려고~ 기다리고있었는데여

    여기오니까~~ 갤럭시 미국 출시 용 핸드폰을 구입하면 (250불정도해요)

    한달에 60불만 내면 (한화로 6만원 조금넘죠 ㅋ) 한국으로 통화하고 문자하는것

    여기 미국에서 전화 문자하는것~~인터넷까지 모든것들이 다 무제한 입니다.

    살짝 ~~아주 가끔 ~~안터지는듯하기도 하지만..ㅋㅋㅋ 그래도~ 스마트폰이라 카톡도 되고 웬만한거 맨날 친구랑 통화해도 60불안에서 다 가능하니너무 좋더라고요~~! 집이나 친구들도~ 카톡으로 전화하라고 ~ 보내면 제가 전화통화하곤 합니다. 한국에서도 저도~ 돈을 절약할수있는 방법이져~~한국에서 핸펀 맨날 10만원 넘었는데~~~ 여기선 6만원정도면 무제한으로 다할수있다는 참~~좋은 정보..ㅋㅋㅋ


    무튼 많이 도와주시고 신경써주신 실장님~~감사드립니다. ^^

    준비하시는분들 ~ 홧팅입니다 ㅋ


     
     – Your Global Partner. ICN Group

    안녕하세요 ^^ 저는 2011 8 9 미국 J1 비자를 받아 인턴쉽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비자진행을 너무 해주신 덕분에, 너무 쉽게 떠나게 되었어요.

    정말 제가 일은, 준비하라는 알려주신 서류 하루 몇시간 내어서 준비하고, 신한은행 가서 140달러내고, 대사관 인터뷰 갔다온게 다인 같습니다 ^^

    제가 처음 지원했을 당시 런던에 있었고, 인턴이 처음이라 정말 막막하고

    제가 준비해서 나갈 있을까 너무 불안하고 긴장도 했었는데, 지금은 초반에 괜한 걱정을 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너무 감사드려요런던 비자 준비할 이것저것 스트레스를 받았었는데, 이번엔 정말 너무 쉽게 비자를 받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는 아침 9 비자인터뷰가 있었구요, 40 일찍 갔었는데 ㅠㅠ 엉뚱한 대사관 입구에서 줄을 있었어요 바보처럼 ㅠㅠ ..

    대사관 뒤로 돌아가셔야 비자받는 줄이 따로 있답니다 ^^ 비자줄인지 확인하시고 줄서세요 ^^

    서둘러 편이였는데, 기다렸어요영국대사관과는 달리 비자를 준비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더라구요 !

    들어가서 짐검사받고, 휴대폰이랑 전자기기 맡긴 , 착불 택배 용지 작성해서 번호표 뽑아서 줄을 섰어요 ^^

    그리고 안내해주시는대로 이층에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게시판 ‘프로그램 후기’가 새 게시글과 답변으로 마감했습니다.

mshop plus friend talk